검색하기
제목
전북도, 민선7기 공약사업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 시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11 14:19:06
조회수
88
파일

center

[농업경제신문=임지혜 기자] 

전라북도는 “양파는 전주, 남원, 김제 3개 시·군의 182농가에 1억 3천 7백만원을 지원”하고, “가을무는 군산, 순창 2개 시·군의 32농가에 3백만원 지원”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기준가격을 결정하는 생산비농진청 발표와 유통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발표가 1월 2일 최종 발표됨에 따라 품목별 기준가격을 확정했다.

대상품목 중 가격 하락한 품목은 양파, 가을무 2개 품목이고, 기상악화로 인한 작황부진으로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마늘, 생강 등 5개 품목이다.

“건고추”, “생강”, “노지수박”은 봄 가뭄과 여름 폭염에 생산량이 감소하여 도매시장 거래가격이 평년 대비 50 이상 상승했으며, 특히, “생강”은 한때 kg당 9천원에 육박해 평년 대비 132가 상승하기도 했다.

가격 상승 기대심리가 높았던 “양파”는 재배면적이 30이상 늘고, 생산량이 평년 대비 23가 증가해 가격이 평년 대비 18 하락했으며, “가을무”는 생육시기에 기상호조로 생산량이 6.5 증가했고, 파종시기에는 잦은 비로 2주 이상 지연됨에 따라 월동무와 출하시기가 겹쳐 11월 중순부터 가격하락으로 이어졌다.

전라북도는 농산물 가격하락으로 영농 자금난을 겪고 있는 “양파”, “가을무” 재배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지난 12월말까지 참여농가 출하 이행율 조사에 행정력을 집중했으며, 시·군과의 긴밀한 협조로 차액지원을 설 명절 이전에 완료하여 농가 영농준비 자금으로 활용되도록 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본 사업에 돌입하는 “전라북도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는 농산물의 가격변동성 대응과 참여농가 확대를 위한 개선방안을 지난해 11월에 내놓았다.
현장 설명회, 농업인단체와의 대화, 유관기관 간담회, 토론회, 정책포럼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의견수렴을 통해 개선방안을 확정했다.

“전라북도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는 시장에서 가격 변동성이 높은 노지작물을 경작하는 농업인의 경영 안정망을 확대하고, 경영기반이 취약한 중소농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이며, 대상품목의 주출하기까지의 시장가격을 조사하여 기준가격보다 하락했을 경우, 위원회의 결정을 통해 차액의 90를 보전한다.

주요 개선내용으로는 크게 3가지로 ① 대상품목을 시군별 2개 품목에서 최대 8품목으로 확대하고, ② 기준가격 산정방식을 개선하여 지원의 폭을 넓혔으며, ③ 품목별 주출하시기를 도내 실정에 맞게 조정한 것이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출하기에 농산물 가격하락으로 농업인이 겪는 고통은 상상 이상이며, 경영기반이 취약한 중소농은 영농의지를 상실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이번 지원으로 도내 양파, 가을무 재배농업인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고, 도내 농업이 지속가능한 농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출처 - http://cnews.thekpm.com/view.php?ud=201901101543037086931afa4cb1_17


이 름 :
암 호 :
※ 보안코드입력
내 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