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언론보도

검색하기
제목
"만경강도 순천만처럼 생태관광지 만들자"
작성일
2020-11-10 10:59:51
조회수
67
파일


 만경강도 전남 순천만처럼 생태관광지화 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언택트(Untact·비대면) 시대에 알맞게 아동 청소년 교육과 돌봄 서비스를 재정비 해야만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9일 전북도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가 개회한 가운데 자유발언대에 오른 도의원들이 송하진 도지사와 김승환 교육감을 향해 이 같은 현안에 대한 관심을 쏟아냈다.

두세훈(완주2·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른바 ‘전북의 젖줄’로 불리는 만경강 수변을 생태관광지화 하자고 전북도에 제안했다.

그는 “만경강은 이미 1,900억 원대의 예산이 투입돼 수질이 3급수 수준으로 개선됐지만 생태관광산업과 같은 경제적 가치 창출로는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이 같이 제안했다. 특히, “(삼례읍 하리) 신천습지는 습지보전 등급 ‘상’으로 분류된데다 도내 주요 도시들과 인접한 장점이 있음에도 방치돼 아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생태관광지로 잘 알려진 전남 순천만의 경우 매년 1,747억 원대에 달하는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며 이를 참고할 것도 제안했다.

최영심(정의당 비례대표) 의원은 위기론이 확산되고 있는 상용차산업에 대한 전북도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그는 “현대상용차 전주공장과 군산 타타대우상용차에서 생산물량을 감소시키고 희망퇴직과 구조조정을 실시하면서 국가 기간산업이자 전북 주력산업인 상용차산업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아울러 “만약 두 기업이 무너진다면 수많은 협력업체까지 연쇄적으로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며 “송 지사가 직접 해당 기업들을 설득하고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등 위기극복 방안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나기학(군산1·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도내 유일한 국제 관문인 군산항 활성화 대책을 전북도에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지금처럼 관(官)이 항만시설을 관리하고 하역사가 부두를 임대해 운영하는 식으론 군산항이 발전할 수 없을 것”이라며 “타 지방처럼 군산항도 항만공사를 설립하자”고 제안했다.

구체적으론 “군산항과 전남 목포항, 또는 충남 서산(대산항)과 당진항을 함께 지원해주는 가칭 ‘서해남부항만공사’를 설립했으면 한다”며 송 지사가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성경찬(고창1·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창도 새만금 개발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전북도가 챙겨줄 것을 요구했다.

그는 “새만금 방조제 준공이후 고창 앞바다도 큰 환경변화를 겪으면서 지역민들의 경제적 피해가 커지고 있지만 그 대책은 이렇다할 게 없는 실정”이라며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해 고창지역 대책도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다.

구체적으론 올해로 15년째 표류중인 고창~부안간 노을대교 건설을 비롯해 새만금 수상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사업 중 전북 몫으로 배정된 발전사업권 일부를 고창에 배려해줄 것을 제안했다.

전북도교육청을 향한 주문도 꼬리 물었다.

박용근(장수·무소속) 의원은 교원 승진인사시 교과목별 안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교장과 교감을 비롯해 장학사나 연구사 등과 같은 교육전문직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그는 “도내 전체 중등교원 8,556명 중 교감급 이상 승진자는 전체 8.5%인데 반해 역사교과 교사들 중 승진자는 5.1%에 그치는 등 교과목별 격차가 너무 크다”며 “특정 분야에 승진이 치우치지 않도록 조정해 묵묵히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사들의 사기를 진작해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희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의원은 교육과 돌봄 서비스에 대한 재정비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아동 청소년 교육과 돌봄도 언택트 방식이 필수화되고 있고 이 과정에서 맞벌이 가정, 다문화 가정, 조손 가정 등에 대한 서비스 공백이 우려되고 있다”며 “사회적 취약계층 자녀들이 그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전체 실태조사와 함께 교육과 돌봄 시스템을 재점검해줄 것”을 김 교육감에게 당부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출처 : 새전북신문(http://sjbnews.com/news/news.php?code=li_news&number=697995) 

※ 보안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