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언론보도

검색하기
제목
농진청, 전북 장수서 ‘도매시장 유통 효율화 방안’ 세미나
작성일
2014-10-27 10:02:45
조회수
2244
파일
농진청, 전북 장수서 ‘도매시장 유통 효율화 방안’ 세미나

“대형구매처 매매참가 정가·수의매매에 도움

최소 출하단위 도입땐 영세농가 상대적 피해”

포토뉴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주최로 ‘도매시장 유통 효율화 방안 모색을 위한 세미나’가 21∼22일 전북 장수군 소재 한국농업연수원에서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도매시장법인 등이 심혈을 기울여 추진하고 있는 정가·수의매매가 대형 유통업체와 도매시장 간의 농산물 거래 확대로 이어지면서 물류비용 절감 등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부가 농산물의 물류효율을 높이기 위해 도입을 검토 중인 도매시장 최소 출하단위 설정에 대해서는 유통인들 사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21~22일 전북 장수군에 위치한 한국농업연수원에서 농촌진흥청이 주최한 ‘도매시장 유통 효율화 방안 모색을 위한 세미나’에서 밝혀졌다. 세미나에선 식자재업체·대형마트·슈퍼마켓 등 소매 업태별 정가·수의매매 추진사례에 대한 분석결과가 발표됐다.

 부산반여도매시장 동부청과㈜의 문영환 부장은 “도매법인이 소포장 작업장을 설치하고 대형식자재 업체와 정가·수의매매를 시작하면서, 순회집하를 이용하는 출하산지는 개인 출하경비가 절감됐고 중도매인은 상품포장비와 인건비를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 가락시장 서울청과㈜ 박상혁 차장은 “정가·수의매매가 허용된 이후 대형마트에 납품하는 상인이 도매시장 내에서 농산물을 구매하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며 “특히 전자거래를 통해 도매시장을 거치지 않고 농산물을 거래 할 경우, 유통비용이 최소화돼 산지와 상인의 마진을 함께 높일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정가·수의매매를 보다 확대하기 위해 보완해야 할 과제들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됐다.

 전북 남원시조합공동사업법인 박해근 대표는 “산지에선 소비자를 겨냥한 상품을 개발해야 하지만 소비지에 대한 정보가 너무 부족하다”며 “산지에 소비지 정보를 전해 주는 한편, 산지를 상대로 한 정가·수의매매 교육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가락시장 동부팜청과㈜ 이재흥 부장은 “대형 유통업체를 매매참가인으로 등록시켜 시장 안에서 농산물을 구매하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는 매매참가인에게 적용하는 차별적 조항 즉, 정책자금 지원 대상 배제와 같은 규제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황찬규 울산중앙청과 전무는 “농식품부가 연도별 목표를 배분해 주고 도매법인들이 이를 달성하는 현재의 형식적인 방식에서 탈피, 정가·수의매매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봐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세미나에선 이외에도 순회수집하는 지방도매시장 운송차량에 대해 국고를 지원하거나, 저온창고 등 시설사용료를 감면해 주는 등의 측면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와관련, 김고은 농식품부 유통정책과 사무관은 “정가·수의매매의 도입이 도매시장의 활성화에 순기능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일부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정책을 보다 견고하게 다듬는 한편, 정책지원은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에선 물류비 절감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추진중인 도매시장 최소출하단위 설정(소량 농산물 출하금지)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박해근 대표는 “영세한 농가들은 공영도매시장으로 출하를 하지 못하고, 유사도매시장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최소출하단위 설정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오세복 한국농수산물도매시장법인협회 사무국장도 “물량의 많고 적음에 상관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공영도매시장의 건립목적”이라며 “영세한 농가의 출하를 제한할 것이 아니라 규모화된 산지에 인센티브를 주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농민신문

※ 보안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