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언론보도

검색하기
제목
전북도 ‘맞춤형 귀농·귀촌 지원정책’ 인기
작성일
2020-10-16 13:19:21
조회수
59
파일

준비-초기-정착 등 3단계로 진행, 예비 귀농·귀촌인에게 정보 제공
주거지 찾기-영농기술 등 지원

?전북 무주군에서 인생 2막을 열어 가는 귀농·귀촌인들과 지역 주민들이 목공기술 보유자의 재능기부를 받는 프로그램에 참여해 만든 도마를 들어 보이고 있다. 프로그램 참여자들은 1인당 3개씩의 도마를 만들어 이 중 2개씩을 소외계층에게 전달했다. 무주군귀농귀촌협의회 제공

서울에서 태어나 줄곧 도시에서 살아온 길영일 씨(60)에게는 젊은 시절부터 꿈이 있었다. 기회가 된다면 농촌에서 살고 싶었다. 그런 길 씨가 2016년 그 꿈을 이뤘다. 전북 정읍에 새로운 둥지를 튼 것이다.

길 씨는 정읍에 정착하기 전 3개월 동안 어디로 귀농할지 알아보려 전국으로 발품을 팔았다. 강원과 충청, 전북, 경북 등 30여 개 시군을 일일이 찾아다녔다. 하지만 인생 2막을 시작할 곳을 정하긴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서울에 있는 ‘전북도귀농귀촌지원센터’를 찾았다.

이곳에서 길 씨는 전북 13개 시군의 귀농·귀촌 지원 정책을 한눈에 볼 수 있었다. 예비 귀농·귀촌인들을 위한 설명을 듣고 2박 3일 현장 투어도 다녀왔다. 귀농귀촌지원센터의 도움으로 농촌의 삶을 체험할 수 있는 임시 거주시설도 구했다.
 

 

길 씨는 “귀농을 결심하고 여러 곳을 둘러봤지만 막상 정착할 곳을 찾는 게 쉽지 않았다”며 “어느 곳에서 어떻게 살아갈지를 고민할 때 전북도귀농귀촌지원센터가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전북도가 예비 귀농·귀촌인들에게 제공하는 맞춤형 지원 정책이 최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정책은 귀농·귀촌 준비와 초기, 정착 등 3단계로 짜여 도시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준비 단계에서는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농촌에서 삶의 밑그림을 그리는 데 도움을 준다. 서울과 전북 전주에 콜센터와 상설 상담실, 교육장을 운영하면서 13개 시군의 지리적 환경적 여건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해준다. 귀농·귀촌에 필요한 기초교육과 현장 방문도 진행한다.

초기 단계에서는 귀농·귀촌인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주거지 찾기와 영농기술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점을 뒀다. 가족실습농장 11곳과 게스트하우스 7곳, 귀농의 집 127동을 마련해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일정 기간 농촌에 머물며 주거지를 찾거나 영농기술을 익히도록 돕는다. 전북도는 올해 임시 거주시설 14곳을 추가로 짓고 있다.

매매 또는 임대 가능한 주택과 농지 정보는 물론 법률, 경영, 세무, 영농기술 전문가들의 무료 컨설팅도 제공한다. 구입한 주택의 수리비(평균 500만 원)와 50만∼100만 원의 이사비도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정착 단계에서는 귀농·귀촌인들이 주민들과 갈등을 겪지 않으면서 안정적으로 살아가게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귀농 또는 귀촌한 마을에 애정을 갖고 주민들과 친해지도록 마을 환영회를 열어준다. 마을 주민과 함께 공예품 만들기 등 다양한 동아리 활동을 지원하고 귀농·귀촌인이 가진 재능을 주민에게 나누는 재능기부 프로그램도 알선하고 있다.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정책도 있다. 심사를 통해 최대 3억 원의 창농(농업창업) 자금을 지원한다.

이현서 전북도 농촌활력과장은 “온라인 상담과 교육 시스템 구축 등 전북만의 차별화된 귀농·귀촌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귀농·귀촌인이 살고 싶은 행복한 농촌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출처 : 동아일보(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1015/103447608/1) 

※ 보안코드입력